지경사 9

바다는 파란색인데 파도는 왜 흰색일까? {101가지 과학상식}

바다는 파란색인데 파도는 왜 흰색일까? © mganeolsen, 출처 Unsplash 우리가 자연에서 보는 모든 빛깔들은 서로 다른 방법으로 우리 눈에 들어온다. 물체의 분자들이 어떤 빛을 흡수하고, 또 어떤 빛을 반사하느냐에 따라서 물체의 색깔이 다르게 보이는 것이다 물은 원래 투명하다. 그러나 바다는 파랗고, 파도는 하얗다. 둘 다 똑같은 물이데, 왜 어느 쪽은 파랗고 어느 쪽은 흰색일까? 햇빛은 보통 물 깊이 10미터 안에서 모두 흡수된다. 만약 물속에 미생물이나 다른 물질이 많으면 빛은 더 깊이 들어가지 못한다. 그중 흡수가 가장 느린 파란색은 바다 깊은 곳까지 가게 되고, 물은 다시 그 파란색을 반사시키기 때문에 파란색으로 보이는 것이다. 그러면 파도는 왜 흰색일까? 파도는 작은 알갱이로 되어 ..

상식 2021.06.09 (14)

학은 왜 한쪽 다리로 서서 자나?{101가지 과학상식(지경사)}

학은 왜 한쪽 다리로 서서 자나? © abedismail, 출처 Unsplash 꾸벅꾸벅. 분명히 서 있는데 졸고 있는 학. 그것도 기로 늘씬한 한쪽 다리로 서서 졸고 있다. 대부분의 새들은 잠을 잘 때 배로 바닥에 대고 머리를 등에 묻은 채 웅크리고 자는데 비해 학이나 두루미는 서서 잔다. 그것도 길고 늘씬한 한쪽 다리로 말이다. 학이나 두루미처럼 다리가 긴 새는 다리가 짧은 새처럼 배를 배를 바닥에 깔고 웅크리고 자는 것이 다 불편하기 때문이다 사람도 오래 서 있으면 피곤해지는 것처럼 서서 생활하는 새들도 다리가 쉽게 피곤해진다. 그래서 한쪽 다리를 깃털 속에 넣고 쉬면서 다른 한쪽 다리로 서 있는 경우가 많다 한쪽 다리로 서 있는 또 다른 이유는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서이다 얼음이나 물 위에 오래 서..

상식 2021.05.26 (25)

고래가 물을 뿜는 이유는?

© goo, 출처 Pixabay 고래는 포유류이다. 포유 류란 새끼 낳고 젖을 먹이는 동물이라는 뜻이다 대부분의 포유류는 육지에서 살고 있지만 고래는 포유류이면서 바다에서 살고 있다. 고래가 바다에서 살게 된 것은 집채만한 몸 때문이다. 몸집이 너무나 크기 때문에 땅 위에서 산다면 허파가 짓눌려서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한다. 또 염통마저 짓눌려서 혈액 순환도 제대로 안 된다. 그러나 물속에서는 몸이 짓눌릴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물어서 살게 된 것이다 그리고 고래가 물을 뿜는 것은 숨을 쉬는 행동이다. 모든 젖먹이 동물들이 허파로 숨을 쉬는 것처럼 고래도 허파로 숨을 쉬기 때문에 공기를 마셔야 한다 고래는 한 번 숨을 쉬면 1시간 이상 잠수할 수 있지만 물 속에서는 허파로 공기를 마실 수 없기 때..

일상이야기 2021.02.17 (11)

녹음해서 듣는 목소리와 직접 듣는 목소리가 다른 이유는?

© sandym10, 출처 Unsplash 자기가 목소리를 녹음해서 들어 보면 평소에 듣던 목소리와는 달리 아무리 들어 봐도 낯설기 짝이 없다. 감기에 걸린 것 같기도 하고, 쉰소리 같기도 하다. 내 입에서 나온 목소리를 녹음해서 들을 때, 직접 들을 때와 다르게 들리는 이유는 소기가 전해지는 방법이 다르기 때문이다. 일반적으로 소리는 공기를 진동시켜서 귀로 전달된다. 그런데 내가 한 말은 공기를 통해 전달되기도 하지만 일부분은 귀 근처의 뼈를 통해 들린다. 즉, 내 목소리는 뼈와 공기를 진동시킨 소리가 같이 들리기 때문에 공기의 진동으로만 들을 때 보다 깊게 울리게 된다. 이런 현상은 과일이나 단무자, 과자를 먹을 때도 일어난다. 다른 사람이 씹어먹는 소리는 그다지 크게 들리지 않지 만 내 가 먹을 때..

상식 2020.06.21 (7)

파란색 장미를 만들수 있을까?

© yana_bjorn, 출처 Unsplash 붉은 장미는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주었다.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은 장미꽃을 가장 좋아한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.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사람들은 장미에게 불만을 품기 시작했다. "넌 왜 붉은색 아니면 노란색이니? 왜 파란색은 없는 거냐구." 파란색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불만이겠지만 파란색 장미는 없다. 장미에는 원래부터 파란색을 내는 유전자가 없기 때문이다. 하지만 파란색 장미를 볼 날도 멀지 않았다. 사실 누구라도 원하는 색깔의 꽃을 가질 수 있다. 원하는 색소를 탄 물에 장미, 국화, 카네이션 등의 꽃을 꽂아 놓으면 줄기가 그 색소를 빨아들여 원하는 색깔의 꽃이 된다. 하지만 이 방법은 근본적으로 꽃의 색깔을 바꾸지는 못한다. 그래서 세포 속의 유전..

상식 2020.05.24 (11)